유용한 정보2009. 4. 24. 09:48
원래 가기로 되어있었던 동료가 라식 수술이 잘못되어서 비행기를 못타게 되는 바람에
대신 급하게 출장 길에 올랐다.
2003년도에 플로리다 포트로더데일에서 했던 CHI2003에 참석한 이후에 6년 만.
장소는 보스턴 하인즈컨벤션 센터였다.

생각했던 것보다 보스턴은 더 작은 도시다. 번화가의 크기는 서울로 치면 종각에서 종로5가 정도?
하지만 비오는 날 빼고 하늘은 참 맑더라. 춥긴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슬로건은 DIGITAL LIFE NEW WORLD 라는데 별로 의미는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Opening Plenary에 몰려든 인파.
HCI관련 학회 중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이기 때문에 약 2000여명의 사람들이 모였다.
제출된 논문 수가 2000개에 육박하고 그 중 채택된 논문만도 694개나 된다.
그러니까 발표하러 오는 사람만 1000명이 훌쩍 넘었을 것.
나는 당연히 발표자는 아니었고. 회사이름으로 Exhibitor로 참관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는 경기악화 때문인지 기업에서 스폰서를 해서 연구한 논문이 특히 적었다.
마이크로 소프트, 구글 정도를 제외하고는 거의 회사 이름이 보이지 않았다.
전시자로 참가한 굵직한 회사도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오토데스크, 오라클 정도.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서피스를 가지고 나와서 좀 인기를 끌었다.

유명한 사람도 여럿 보였는데, 빌 벅스턴이라든지, 지금은 동경대 교수인 옛 소니 CSL의 준 레키모토 등.
인상적이었던 사람은 MITML의 히로시 이시이 교수였는데,
생각보다도 키가 훨씬 작았다. 게다가 영어 발음도 생각보다 훨씬 엉망이었다.
하지만 당당했다. 하긴 교수니까.
그래도 자기 분야에 대해서 자신이 있으면 어눌한 발음 정도는 역시 문제가 되지 않는다.
MB인수위 시절 어륀지 어쩌고 난리치던게 생각났다. 참 한심하기 짝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스턴에서 기억에 남았던 거라면
매일 줄창 마셔댔던 샘아담스(새뮤얼아담스) 맥주랑
NEPTUNE OYSTER라고 나름 유명하다는 집에서 먹었던 생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저나 아직도 700개에 달하는 논문들 보고 뽑고 정리하느라 죽겠다.
에휴...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그가 '굴'이라니,
    애들 모아서 어디 수산시장에서 모임이라도 한번 해야지.

    2009.04.24 12:17 [ ADDR : EDIT/ DEL : REPLY ]
  2. yami

    Neptune Oyster 여기 위치가.. 어떻게돼요??

    2009.06.06 09:26 [ ADDR : EDIT/ DEL : REPLY ]
  3. deron

    위치는 이렇습니다.
    http://maps.google.com/maps?f=q&source=s_q&hl=ko&geocode=&q=neptune+oyster&vps=3&jsv=160h&sll=42.521427,-70.914388&sspn=0.030586,0.043945&ie=UTF8&ei=siQuSuzRLYWCugOD-PmDCw&sig2=upSBMkihb1QotJxhs-neUA&cd=3&cid=42363232,-71055943,18391656911188463811&li=lmd

    2009.06.09 18:02 [ ADDR : EDIT/ DEL : REPLY ]

여행2008. 8. 4. 09:19
이번에 출장갔을 때에는 작년에 스마트폰 M4650 구입하면서 마련한 블루투스 GPS를 들고 갔었다.
미쿡의 대도시는 Google Map이나 Earth에서 너무나도 상세하게 볼 수 있어서
미리 맵도 모두 다운로드 받아가서 Navigator처럼 잘 썼었는데

그 동네 애들이 새로나온 iPhone 3G로 아무렇지도 않게 구글맵을 'On-line'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을 보니 인프라가 부럽긴 부럽더라.

여하간에 복잡한 준비가 필요하긴 했지만 나름 구글 인프라를 잘 쓰고 또 기록도 남겼다.
다음은 샌프란시스코에서 갔었던 주요 Spot 을 찍어 놓은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문교 건너 전망대, 금문교 야경 사진은 아래 전망대의 정 중앙, 계단 바로 옆에서
난간에 카메라 기대어 놓고 찍은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isherman's Warf. 구글맵에서는 여기서도 한 단계 더 확대하여 볼 수 있다. 차량 종류까지 파악 가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서쪽 해안의 Cliff House. 경치랄 것이.. 다운타운에서 여기까지가서 보기엔 택시비가 아깝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샌프란시스코의 명물이라는 케이블카의 Fisherman's Warf 쪽 종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Pier 39. 중앙 왼쪽위에 땟목 같은거 둥둥 떠 있는 곳에 바다사자가 들시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win Peaks 전망대. 아래 트윈픽스 사진은 요기 아래, 버스 세대 서있는 바로 옆 전망대에서 찍은 것.
그 예전의 유명한 TV드라마 트윈픽스가 생각났지만 (데이빗 린치?) 그거랑은 관계 없단다.
그냥 낙타 등 처럼 똑같은 민둥 봉우리가 두 개 나란히 있어서 지어진 이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름휴가를 샌프란시스코로 갔답니다. 뉴욕으로 넘어가긴 했지만...
    이렇게 보니 구글 어스 보면서 가야할 곳 체크하던 기억이 다시 새록새록 나네요.
    전 허츠에서 렌트하면서 GPS를 빌렸는데 힘들게 사용하다 마지막날 보니 한국어가 나오더라는ㅡㅡ;;

    2008.08.04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블루버스 // 네비가 좋은거였나봐요. 탐탐? 제가 예전에 렌트했을 때 NeverLost를 썼었는데... 그 정돈 잘 된 미쿡 길에서 얼마나 헤멨는지... 그 얘기 했더니 옆 사람이 자기는 EverLost라고 부른다더군요. ㅎㅎ

    2008.08.04 1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어 샌프란시스코 오른쪽에 있는 긴 다리가 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 베이 브릿지더라고. 저 다리가 길이로는 금문교보다 더 길다더군.

    2008.08.05 09: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 맞다 그래서 샌프란하고 오클랜드하고 시리즈를 하면 베이 시리즈라고 했던거 같기도 하고.

    2008.08.05 09: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오 스마트폰의 GPS 도 멋지구리하군요. PDA 에 블루투스 GPS 를 물려쓴 적이 있어 공감하면서 읽고 갑니다. GPS 의 엉뚱한 활용에 관한 제 글 하나 트랙백 걸고 갑니다.

    2008.08.21 0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후멍

    오 부지런하네. 근데 야구팀 Oakland Athletics(철자 맞나)가 어디 있는 도시 연고인지 통 몰랐는데 얼마전 구글어스 보다보니 맨 위 사진 다운타운에서 오른쪽 물 건너면 바로 오클랜드더라.
    미남 야구선수 배리지토가 작년 오클랜드에서 샌프란시스코로 옮겼지.

    2008.08.25 12:45 [ ADDR : EDIT/ DEL : REPLY ]

먹고 마시기2008. 7. 28. 17: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산지 : 미국 캘리포니아 NAPA VALLEY
품종 : 까베르네 소비뇽
가격 : 32 USD (레스토랑 가격)
빈티지 : 2003
맛 : 샌프란시스코에서 금문교를 건너 북쪽으로 조금만 가면 있는 유명한 포도산지 나파밸리 산 와인 중에 가장 싼 축에 속하는 와인이다. 맛은 드라이하지는 않고 무겁고 단맛이 약간 있으며 알콜 도수가 약간 있는 편이다. 두 잔을 마셨더니 취기가 살짝 돌 정도. 안심 스테이크와 함께 먹었는데 고기와 먹기에는 딱 좋은 맛.
얘 덕분에 미쿡와인에 대한 생각이 좀 달라졌다.
점수 : ★★★★☆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08. 7. 25. 17:13
입사 후 처음으로 교육이라는 명목으로 정말 마음 편한 출장을 가게 되었는데
그것도 겨우 한번 가본 적이 있는 미쿡, 그것도 그 좋다는 샌프란시스코.

근데 난 이제 왠만큼 익스트림하지 않으면 여행 기분이 안나는 것이
그 좋다고 입에 침이 마르지 않도록 칭찬하던 샌프란시스코는
실망이다.

Fisherman's warf는 월미도 같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Golden gate bridge는 처음 서해대교를 건널때 느꼈던 위압감에 비하면 그냥 '다리'에 지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미쿡' 이라는 느낌을 준 것은
웃기게도.
정말로 거대한 인형크레인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난히 깔끔하고 커다란 갈매기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Twin peaks에서의 풍경과 엄청난 바람은 나름 이국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병흐이

    역시, 홍콩-동경-서울 트로이카를 이길 도시는 북미엔 없다.

    2008.07.26 10:27 [ ADDR : EDIT/ DEL : REPLY ]
  2. 미쿡 많이 가보진 않았지만 대 부분 이런 분위기라면 재미는 정말 없을거 같다.
    뭔가 익숙해.

    2008.07.28 16: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게임2007. 8. 29. 10:40

드디어 라이프치히 컨벤션 센터에 도착하다...
게임컨벤션과 독일여행은 이제부터 천천히 정리해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Leipzig Messe 앞에서 셀프샷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먹고 마시기2005. 12. 8. 15:32
두 번째 와인은 중국 출장 갔다가 밤에 하도 심심하길래
호텔 밖에 나가서 대형 편의점에서 사들고 온 레드 와인
폰카라서 라벨은 거의 식별이 불가능 하구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산지 : 중국 (어느 지방인지는 모르겠다. 중국어 아직 쥐약)
품종 : 카베르네 (Cabernet)
가격 : 50 위안 (우리돈으로 약 6.5 천원)
빈티지 : 확인 못했음
맛 : 헉! 한 마디로 죽인다. 여태까지 먹어봤던 와인 중에 최고로 맛있었다.
원래 신맛이 나는 와인을 별로 안 좋아하는데 얘는 시지도 않고 달지도 않고 떫지도 않고
딱 적당히 깊은 맛이 났다. 함께 사온 치즈크래커와 함께 한꺼번에 반 병을 마셔버렸다.
점수 : ★★★★☆ (아직 와인 경험이 일천하니 만점은 아껴두어야지)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용한 정보2005. 9. 8. 08:31
출장 중에 황당한 사실을 알게 되었다.
직원들에게 스케쥴을 알려주려고 칠판에 月, 火, 水 이런식으로 친절하게 한자로
요일을 적어서 스케쥴을 적어놨더니
한 중국애가 와서 묻더군요.

"저 월화수가 무슨 뜻이어요?"

엥? 저거 모르냐? 요일 아니냐? 그랬더니

막 웃더니 저런거 첨본답니다.

자기네는 요일을
一일, 二일, 三일, 四일.... 이런식으로 쓴답니다.

헉!

아닐것이다...부모님들한테 물어봐라 예전엔 월화수목.. 썼을꺼다.
그랬더니 아니랍니다. 진짜 저런요일 첨본답니다.
헐...

그럼 월화수목금토일은 누가 만든것이여....


----------------------------------------------------------------
자문자답
----------------------------------------------------------------

일주일을 7일로 한 것은 고대 바빌로니아 때 부터 입니다. 7일로 나눈 이유는
태음력에서 1월 28일을 4로 나눈 것입니다. 이후 유태인들의 유태력에서 각
날의 영어 이름을 오늘날과 같이 정한 이후 계속 전해져 내려왔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조선시대 시헌력 (時憲曆)부터 입니다. 시헌력은 중국 청(淸)이
서양 신부인 탕약망 (湯若望 Adam Schall)이 이전에 사용하던 역법인 숭정역법
(崇禎曆法 1629년 부터 14년간 사용)을 서양역법을 참조하여 만든 역법입니다.

효종 때 부터 도입을 시도했으나 오성 (서양의 五星에 대한 계산법을 완전히
해득하지 못해 제대로된 오성법은 숙종 34년 (1708년) 때에야 시헌력 오성법을
통해 시행하게 됐습니다.

이 시헌력에 서양의 일월과 오성을 동양의 음양오행으로 바꿔 역법을 만든 것이
7정법(七政法)입니다.

조선시대의 역법 등에서 7정(七政)이란 낱말이 들어 간 것은 모두 이 역법입니다.

우리나라나 일본등은 일월화수목금토를 요일명으로 쓰나 중국에서는 星期一(월),
星期二(화), 星期三(수), 星期四(목), 星期五(금), 星期六(토), 星期日(일) 로
쓰는 데 아마도 一일, 二일, 三일, 四일 등으로 쓰는 것은 아마 약칭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05. 9. 8. 08: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경 쉐라톤 호텔





















낮은 물가 때문에 넘치는 출장비. 결국 매번 이런 대접을 받게 된다.
이번엔 미리 준비되어 있는 방에 편지 한 장과 조각 케잌이 매일 머리맡에 있는 정도였지만
지난 번의 호텔에서는 내 이름이 찍혀있는 메모지까지 있었다.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05. 2. 1. 22: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경에서 가장 높다는 빌딩 꼭대기에서 밥먹으면서...
남경도 공해 때문인지 뭔지...하늘 참 뿌옇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엔 모든 건물의 입구에 이렇게 천막 같은걸 친다. 보온을 위해서 겠지만
백화점을 들어가면서도 저런걸 밀치고 들어가야하고... 참
자세 안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 최대의 가전회사 Haier 의 마크.
ㅎㅎ .. 저렇게 생긴 마크를 쓰는 회사가 또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영화에서 많이 보았지만
정말 집집마다 밖에다 빨래를 많이 내다건다.
기다란 기둥에 빨래를 널고 걷기 위해서 특별한 도구도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딜가나 자전거도 참 많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에서 고기류를 파는 가게.
정말 이상 야릇하게 생긴 것도 많다. -_-;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05. 2. 1. 22:40
남경에서의 호텔생활은 럭셔리 그 자체.
하루 100불 정도면 최고급의 호텔에 머물 수가 있다.
정말 출장다니면서 이렇게 좋은 방은 첨 써본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침대에서 보는 욕실. 중간에 유리로 되어있고 전동 블라인드로 가릴 수도 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 의 50인치 PDP TV. -_-; 한국 채널도 하나 나오더라.
여기서 지난 번 영국에 출장 갔을 때 방에 달려있던 TV와 비교 한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가 더 비싼 방인데... 이 TV는 리모컨도 없는... 참 비교된다.

호텔에서 내려다 본 남경 중심가(?)
잘은 모르지만 아마도 중심가일 것 같다. 온갖 외국 회사의 간판이 둘려쳐져 있다.
설이 얼마 안남아서 인지 붉은색으로 도배.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