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풀이 낙서2007. 7. 20. 14: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 53세라는 나이보다는 그래도 어려보이는 브루스 윌리스의 마지막 다이하드가 될 4.0을 보고
기억에 남은 것은 그 말도 안되는 것 같은 비행기 씬이다.

일단 보자.



아니 무슨 초음속의 전투기가 (난 이 때까지만 해도 이 비행기가 트랜스포머에 나온 F-22 인줄 알았다)
헬리콥터 처럼 호버링을 하면서 좁디 좁은 고가도로 사이로 내려와 트럭을 기관포로 난사하는 장면이라니...
해도 해도 너무한다 싶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장면을 좀 더 자세히 보면
비행기 몸체의 중앙에 위 아래로 뚜껑이 열리면 환풍기 같은 팬이 커다랗게 보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이 비행기는 그 환풍기 구멍에 트럭에서 떨어진 무엇인가 잔해가 빨려들어가면서 폭발을 일으켜
꼬리의 프로펠러(테일로터)가 박살난 헬리콥터처럼 빙글 빙글 돌다가 바닥에 쳐박혀 버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얘는 F-22가 아니구나... 이 비행기의 정체는 무엇인가?

알고보니

이놈은 F-22 의 후속기종으로 록히드마틴사가 개발하여 미국의 JSF 로 선정된 F-35 기종 중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진(STOLV) F-35B 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의 환풍기 같은 Lift Fan 말고도 메인 엔진의 분사구를 아래로 돌려 수직 추력을 얻는다.
왜 난 꽁지를 말고 있는 메뚜기가 생각나는 건지...

하여간 결론은 뭐 완전히 허황된 씬은 아니라는 것이다.
하지만 밀리터리 전문 카페나 블로그들을 뒤져본 결과 수직이착륙기는 헬기처럼 안정적인 호버링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거기서 미사일을 쏜다든지 기관포를 쏘는 일은 미친 짓이라는 거.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심심풀이 낙서2007. 7. 2. 10:12

작년인가 이미 극장에서 본 영화이지만 얼마 전에 TV앞에 누웠는데 해 주길래 다시 봤다.
감독 자신이 배우로 나서서 몸 안사리고 찍은 영화라는 점도 독특하지만
무엇보다 기존의 조폭영화와 다른 점은

영화 내내 들려오는 충청도 사투리.

여지껏 조폭이라고 하면 전라도,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것이 당연한 것으로 여겨졌다.
점잖은 인텔리 조폭정도 되어야 서울말씨, 영화 '달콤한 인생' 을 보면
서울 말씨로도 얼마든지 살벌한 조직폭력배를 표현할 수 있는지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충청도 사투리로도 얼마든지 조폭이 될 수 있다는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짝패 (2006)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심심풀이 낙서2004. 10. 7. 19:5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양연화(2000년) 이후에 별 영화를 내놓지 않았던 왕자웨이 감독의 신작입니다.
올 10월 15일에 개봉 예정인데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었고
4분만에 매진이 되었답니다.
왕페이가 등장하는군요...
영화에서 보는것은 중경삼림 이후 처음인것 같은데 기대됩니다.
(끄응... 찾아보니 '성월동화2', '천하무쌍' 이라는 영화에 출연한 적이 있군요)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