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04.04.23 런던의 중심가 Piccadilly Circus
  2. 2004.04.22 TATE Modern 안쪽
  3. 2004.04.21 Hyde Park
  4. 2004.04.19 Tate Modern
  5. 2004.04.19 리틀타익스 자동차?
여행2004. 4. 23. 10: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런던에서 가장 번화하다는 피카딜리 서커스.
가운데 있는 탑과 분수는 우리나라에서 말하자면
신촌로타리 현대백화점 앞, 잠실의 호돌이 정도 되는 젊은이들의 약속장소 이다.
수십명씩 둘러 앉아서 친구들을 기다리는 모습을 볼 수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카딜리 서커스 주변 풍경.
서커스는 우리말로 하자면 로타리 정도?
시내의 건물들 대부분이 100년 이상된 것들이다.
날씨가 워낙 안좋아서 사진이 좀 어둡게 나왔음.
하루에도 비가왔다 우박이 내렸다 해가 쨍하고 났다가 다시 비오기를 5번은 반복한다
하지만 우산쓰고 다니는 사람은 드물다. 비가 오면 그냥 맞는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으로 치면 영화에 맨날 등장하는 타임스퀘어와 같은 런던의 가장 번화가 간판들.
런던에서 번쩍이는 네온간판은 여기서만 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동영상 나오는 전광판은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
사진의 맥도널드 간판은 공항의 비행기 도착을 알리는 판처럼 조각조각 돌아가는 광고판임

런던 최고의 명물 2층버스. 어딜가나 한번 타는데 1파운드,
하루종일 타는데 2파운드면 해결.
아래 사진은 우리나라의 명동거리? 라고 할 수 있는 옥스퍼드 스트릿.
가장 번화한 거리의 도로가 왕복 2차선이다.
저녁의 붐비는 시간엔 웬만한 거리는 걸어가는 편이 빠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04. 4. 22. 10: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테이트 모던 장애인 주차장 입구 간판.
TATE 라는 글자가 마치 하얀색 네온이 켜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TE modern 의 관람은 기본적으로 무료이고 원한다면 입구에 설치되어 있는
기부금상자에 2파운드를 기부할 수 있다. 정말 특이하게 생긴 모금함. ^^
물론 특정작가의 특별전시회를 하고 있을 경우에는 한 두층에 한하여 따로 입장료를 받는다.
이 때에는 Donald Judo 라는 작가의 유료전시가 있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유일의 멀티미디어 미술관 안내시스템. 3층인가 한층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
3층입구에서 신분증을 맡기고 간단한 폼을 작성하면 헤드폰과 PDA를 무료로 대여해준다.
PDA는 도시바제품으로 뒷면에 무선LAN킷이 장치되어 있다.
서 있는 위치에 따라서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은 아니고
작품에 M5 (멀티미디어 컨텐츠가 제공되는 작품에는 명판에 M+숫자로 안내가 되어있다)라고
씌여있으면 PDA에서 5번을 입력해서 해당 정보를 얻는 좀 단순한 방식이다.

컨텐츠와 메뉴 모두 Flash 로 작성되어 있으며 interactive 한 게임이나 특정 작품에 대한 poll 도 참여가 가능하다.
수세식변기를 이용한 작품이 있었는데 그 작품에 달려있는 Poll이 이게 과연 art 인가 아닌가? 였다.
난 '아트다'에 한표를 줬지만 결과를 보니 전체적인 판세는 '아트가 아니다'였다.
사용을 다하고 난 다음 반납할 때는 장문의 설문지를 작성해야함. A4 로 빽빽하게 5페이지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술관 6층인가에 위치하고 있는 카페의 테라스로 나와 본 풍경.
여기서 또 하나 놀라운 것을 발견했는데...
바로 아래 사진에서 보다시피 눈앞에 보이는 몇 몇개의 건물도 작품이라는 것이다.
템즈강을 걸어서 건널 수 있도록 만든 밀레니엄브릿지를 비롯해서 아래 안내판에
컬러로 표시되어 있는 건물들은 모두 일종의 작품이다.
그저 놀라울 뿐. @.@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04. 4. 21. 08:56
런던에서 가장 드넓은 공원인 하이드파크.
호텔에서 걸어서 5분거리에 하이드파크의 입구중에 하나인 Lancaster Gate 가 있었기 때문에 아침마다 산책을 나갔다. 전체 둘레를 걸어서 돌아오려면 약 1시간 반 정도가 소요될 것 같다.
중간에서 가로질러 되돌아오는데 한 시간이 걸렸으니까.
아직 나무엔 꽃이나 잎이 돋지는 않았지만 잔디만은 초록색을 띄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런던엔 유난히 오래된 건물들이 많이 있는 듯하다.
공원에 지어져 있는 마치 관리인이 기거했던 것 같은  한 건물은 1858년에 지어진 것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에 놓여있는 수많은 벤치들 중에는 개인이 기증한 것인 듯 등받이에 '아무개(1900~1950)' 이런식으로 글귀가 씌여 있는 것들이 있었다.그 중에 인상깊었던 글귀가

'He loved this point of view'


그 벤치에서 볼 수 있는 풍경을 사진에 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을 산책하는 사람들 중에는 커다른 개를 데리고 있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그래서인지 이런 쓰레기통도 존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04. 4. 19. 08: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테이트 모던


마치 거대한 성처럼 보이는 이 건물은 런던에 있는 TATE modern 이다.


Britain

Tate Britain
The national gallery of British art
from 1500 to the present day
Modern Tate Modern
A major gallery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Liverpool Tate Liverpool
The largest modern art gallery in the UK outside London
St Ives Tate St Ives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n a spectacular Cornish coastal setting


Tate 뮤지엄은 영국 내에 여러 개가 존재하는데 그 중 Tate Modern 에는 현대미술품들이 주로

전시되어 있었다.

그 유명한 몬드리안이나 칼더의 모빌 등등을 볼 수 있었고 앤디워홀도..

사실 미술관 안내시스템을 벤치마킹 하기 위한 목적이 더 컸지만

PDA를 이용한 시스템이 생각보다는 별로 였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술관 안내 시스템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04. 4. 19. 08:41
런던에서 아침 일찍 호텔 주변을 산책하다 발견한 자동차.
우리나라 마티즈나 티코보다 크기는 작고 SMART보다는 조금 큰데
놀라운건 이 자동차의 재질이다.
표면이 까끌까끌한 플라스틱. 쉽게 말해서 리틀타익스의 미끄럼틀 재질과 똑같다.
두꺼운 플라스틱이라서 여기저기 연결부위는 조금 엉성한 편이었다.
문짝과 본체의 유격을 보라. 하지만 가벼운 관계로 연비는 엄청 좋아보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