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2010. 10. 14. 04:14
프랑크푸르트에 돌아왔는데 호텔 엘리베이터에서 어떤 여자가 내리면서 "츄스~" 하고 간다.

응? 뭐지? 했는데

계속 지내다보니 영어로 bye 랑 같은 헤어질 때 인사말 인 것 같다.

하지만 뭔가 절대로 정식 인사말은 아닌게 확실하다.

발음이 츄스~ 정도로 짧지만 높낮이가 높은 음에서 떨어지다 끝에 살짝 올라는 식?

하여간 뭔가 야릇한 발음으로 감히 남자가 "안녕!" 하면서 "츄스~" 했다간 주먹을 부를 것 같은 느낌이라

나는 절대 못 써먹었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보니 남자 놈들도 쓴다. 우웩.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10. 10. 14. 04:12
예전 창고 건물이었던 삭막한 슈파이어슈타트는 이제 레스토랑과 공연장 등의 문화공간으로 바뀌고 있다고 하는데 그 중에서 미니어처 원더랜드는 정말 꼭 가볼 만하다. 이름만 들어서는 뭐 애들이나 가는 곳이려니 했는데...


건물의 간판을 보면 한 때 인기를 끌었던, 지금도 따라하는 프로그램이나 광고가 많은 영화 패닉룸의 인트로가 생각난다.


사람 한 명의 크기는, 사람 허리가 이쑤시게 정도 굵기라고 보면 된다. 크게 확대하여 찍은 것인데 사람 하나하나 몸짓이나 입은 옷이나 아주 정교하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이런 사람들이 이 공연장 세트에만 2만명이 있다는 것.
90년대 인기를 끌었던 스위스의 그룹 DJ Bobo의 Vampire Tour를 재현한 것이라는데 정말 입이 떡 벌어진다.

이런 규모의 세트가 족히 30개는 있는 것 같고 사람만 모아도 20~30만 명은 될 것 같다. 하나의 중급 도시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이나 다름없다.

그리고 아직도 계속 건설 중이다. 지금은 루프트한자의 공항인 프랑프푸르트 공항을 만들고 있는 중인데 그 작업장도 고스란히 공개한다.



미국의 그랜드 캐년도 있고


함부르크도 있다. 유람선에서 본 슈파이어슈타트 보다 낫지 아니한가? 쩝.


마지막으로 19금 숨은그림 찾기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윤

    이거 대단한데...

    2010.10.20 01:20 [ ADDR : EDIT/ DEL : REPLY ]

여행2010. 10. 14. 03:23
함부르크 도시에 딱히 구경할 만한 것은 없는 것 같다. 예전에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알스터 강에 보를 만들었는데 계산을 잘 못해서 저수지가 너무 커져버려 지금의 알스터 호수가 되었다고 한다.

함부르크 관련된 블로그 포스트나 카페 글이 별로 없어서 론리플래닛 함부르크 편을 읽어보니 도시를 한 바퀴 돌아보려면 유람선 만한게 없다고 했다. 몇 개의 노선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Fleet Tour가 볼만하다고.


역시 함부르크의 중심부인 Jungfernstieg 역에서 북쪽으로 잠깐만 걸으면 호수가에서 위와 같은 여행사 부스를 찾을 수 있다. 여기서 알스터투어, 캐널투어, 플릿투어 등 여러개 노선 표를 파는데 론리플래닛을 믿고 플릿투어 표를 샀다. 1시 45분 출항인데 1시 20분까지는 오라고 한다.

12시 50분 경이라 길거리 음식점에서 점심을 먹을까 해서 밥을 시켰는데 이게 1시20분이 되어서야 나왔다.
허겁지겁 입에 집어넣고 30분에 배로 달려갔는데. 왠걸. 45분까지 와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 거였는데 괜히 빨리오라고 해서 밥도 제대로 못 먹고...


배를 타니 나이 많은 조타수와 좀 웃기게 생긴 젊은 가이드가 있다. 팸플릿에는 영어 가이드가 제공 된다더니 딸랑 종이 한장 던져주고는 쟤가 쉴세 없이 독일어로 떠든다.

무슨 말인지 한마디도 못 알아들었지만 간간히 할머니들이 깔깔대고 웃는 걸로봐서 저질 유머를 구사하는 것이 확실하다. 남자들은 굳은 표정으로 아무 반응도 없었다.


승객의 대부분은 독일 노인네들이다. 아마 다른 지방에서 여행을 온 사람들 일텐데, 나중에 들은 얘기지만 독일 사람들 사이에선 함부르크가 나라 전체에서 가장 아름답고 살기 좋은 도시라고 한다.

어쨌거나 승객의 면면을 보니 앞으로 2시간 동안 어떤 투어를 하게 될 지 눈에 보인다.

시내의 운하?를 통과하는 동안 무려 3~4번 신호에 걸렸다. 배가 신호에 걸리니 조타수와 가이드는 그냥 배에서 내려서 기다린다. 최소 5분에서 길게는 15분까지 걸린다. 여기서부터 지겹기 시작. 게다가 배는 모두 유리로 덮혀있어서 시야도 좋지 않고 바람도 느낄 수 없다. 뒷 문으로 나가면 약간의 야외 자리가 있지만 역시 시야는 좋지 않다.


그리고 결정적인 것은. 유람선 팸플릿의 있는 멋진 풍경이 보이는 것이 아니라 눈높이로는 이런 이끼낀 더러운 벽 밖에 안 보인다. 짜증나서 팸플릿 사진을 다시 훑어보니 웃기게도 모든 사진에 유람선이 들어가 있다.

유람선 내에서 찍은 사진이 아닌 것이다. 끙...


그나마 배 뒤로 나가서 건진 Speicherstadt 사진.

한참 이런 건물 사이를 지나다가는 바다로 나가는데 바다풍경은 그냥 인천앞바다 같다.
조선소랑 컨테이너 크레인 같은거 보여주고 설명하고 그러는데 알아듣지도 못하는 독일어 설명에 지겨운 풍경을 보는 2시간이 정말 아까웠다. 가능하면 중간에 내리고 싶을 정도였으니까...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10. 10. 14. 02:58
함부르크의 시청사 (Rathaus)

프랑크푸르트에 비하면 함부르크는 옛 건물들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도시이다.
시청사는 130년 전쯤 지은 것이라는데 그 규모가 상당하다. 영국의 버킹검 궁전보다 더 크게 지었다고 한다.
내부로도 들어가 볼 수 있는데 계단이나 내실을 보면 왕궁이나 다름없을 정도로 화려하다.

이 시청사 앞에 광장을 중심으로 대형 쇼핑몰과 고급 상점들이 즐비한 쇼핑거리가 사방으로 뻗어있어
시내를 움직일 때 항상 들르게 된다. Jungfernstieg 역에서 내리면 바로 앞에 있다.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10. 10. 13. 05:06
어제 밤에 이미 기차표를 끊어 놓았고 12시 30분 경에 기차가 출발하지만
호텔에 짐을 맡기고 벌써 10시 30분에 플랫폼에 나와서 앉았다.

3년 전 프랑크푸르트 역에서 라이프찌히 가는 기차를 정신놓고 기다리다 놓칠 뻔한 기억이 나서 였는데
두 시간이나 플랫폼을 헤메려니 좀 한심하고 힘들었다.


프랑크푸르트 중앙역은 유럽에서도 가장 큰 기차 역 중 하나라는데 정말 크다.
플랫폼이 26개인가 되었던 것 같다.
구글맵에서 위성지도로 보아도 무시무시하다. 옆에 강이 마인강인데 강폭보다 역사 폭이 더 넒다.
유럽에서 가장 부러운게 이런 기차 문화인데. 국내 뿐 아니라 주변 어느나라라도 표를 끊어 이동할 수 있고
뭐 당연하겠지만 우리나라 기차보다 훨씬 시스템이 잘 되어 있다.



함부르크에 다녀올 일이 있어서 표를 끊으러 갔다.
분명히 기계로 왕복표를 확인해 보았을 때에는 합이 218 유로였는데
실제로 끊어준 표를 보니 프랑크푸르트 > 함부르크 구간은 109 유로로 예상했던 것과 같았지만
돌아오는 함부르크 > 프랑크푸르트는 20유로로 가격이 찍혀 있는 것이다.

그 대신 표에는 Normal Preis 대신 20 JAHRE DT. EINHEIT 라고 찍혀있었는데
독일어를 한글자도 모르는데다가 호텔에서 인터넷도 제대로 되지 않아 도저히 뭔지 몰라 불안한 것이다.
"혹시 입석이라는 뜻일까? 아니면 무슨 예약만 된 것이고 실제 표는 또 끊어야 하나?"
별 셩각이 다 들었는데...


나중에 인터넷을 뒤져서 알고 보니 JAHRE는 ~년 이라는 뜻이란다. 나머지 단어를 구글에 넣어도 별 성과가 없었는데
마침 아침에 뉴스에서 독일 통일된 지 어쩌고 하는 행사를 본 것 같아서 독일이 통일된 날짜를 찾아보니 10월 3일.
오호라, 그럼 혹시 독일 통일과 관련이 있나보다...
알고보니 정말 독일 통일 20주년을 기념해서 편도와 2등석에 한해 독일 내 구간을 단 20유로에 이동할 수 있는 행사를 하고 있었던 것이다.

단 10월 2일과 3일에 한해 예약된 표에 적용되는 것이었는데...
아무것도 모르고 함부르크 왕복표를 2등석으로 10월 2일에 예약한 나는 조건에 해당되어 돌아올 때 표를 얼떨결에 단 20유로에 구입한 것이다. ^^

뭐 사실 영수증 처리하는 교통비라서 내 돈 아낀 것은 아니지만...
오히려 회사에서는 내가 10만원 넘게 아낀 것은 모르고 오히려 왜 올 때는 20유로인데 갈떄는 109유로냐고 따질까봐 걱정이다. ㅠㅠ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윤

    흠 유럽이나 미국의 큰 도시 역들을 보면 저렇게 철로가 끝나는 면에 역사가 있는 경우가 많네... 우리나라에선 잘 못보던 형태인데, 부산/목포같이 맨 끝부분인 역들은 어떠려나?

    2010.10.20 01:26 [ ADDR : EDIT/ DEL : REPLY ]

여행2010. 10. 13. 04:36

11시간의 비행 동안 기내에서 영화를 무려 4편이나 보았다.

에이특공대 : 시작하고 10분도 지나지 않아 영화 끝날때 까지 잤다.

가라데 키드 : 성룡과 윌스미스의 아들이 출연하는 이 영화는, 나중에 알았지만 1985년 동명의 영화를 리메이크 한 것이라고 한다. 당시에는 백인 잘 생긴 청년이 일본인에게 가라데를 배우는 내용이었는데 그대로 무대를 중국으로 옮겨 흑인 꼬마가 성룡에게 쿵푸를 배우는 것으로 바꾸었다. 그런데 제목은 그냥 가라데 키드, 재미는 없지만 윌스미스 아들 연기 보는 정도

토이스토리 3 : 이제 확실히 4편은 안나올 것 같다.

레터스투줄리엣 : 베로나로 약혼 여행을 떠난 남녀, 남자가 자신이 뉴욕에 오픈할 가게 때문에 여자친구 남겨두고 정신없이 거래처를 돌아다니는 동안, 실망한 여자는 이래저래 (이래와 저래 사이에 약 1시간 30분 가량 스토리가 있음) 새로운 남자를 만나 약혼자를 차고 새 출발을 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이런 영화를 보면서 정작 긴 여행을 떠나는 것은 나 자신이면서 왜 차이는 전 남자친구의 입장에서 영화를 보게 되는 것이냔 말이다. 영화 끝무렵 새 남자와의 손발 오그라드는 러브러브 씬에서 화딱지가 났다.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엘타

    먼 길 떠나셨군요. 레터스투줄리엣 감상을 보고 한번 웃었습니다.
    이거 한번 보러가려던 참인데 다시 생각해볼까봐요. ㅋㅋ
    좋은 구경 많이 하고 오세요. ^^ (부럽~)

    2010.10.17 14:11 [ ADDR : EDIT/ DEL : REPLY ]

여행2010. 10. 13. 04:09

언제나 그렇지만 먼 여행을 떠나기 전에는 설레고 기분이 좋기 보다는
무언가 준비가 미흡한 것 같은 찝찝함과 익숙한 일상에서 낯선 상황으로 내던져질 걱정으로 마음이 편치않다.

비행기가 활주로를 떠나 날카로운 각도로 상승하는 동안에는 추락할지도 모른다는 또 다른 걱정이 앞선다.
30분 쯤 지나 비행기가 수평을 유지하고 안전벨트 경고등이 꺼지면 그제서야 익숙함과 과거에 대한 일은 잊혀지고
새로운 경험에 대한 설레임이 생기기 시작한다.
더 이상 되돌릴 수 없는 상황이 되면 아무래도 좀 더 대담해지고 용감해지는 것 같다.

이제 6개월이라는 긴 여행을 떠난다.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윤

    뭐냐 저 요상한 색상의 배낭은?

    2010.10.20 01:29 [ ADDR : EDIT/ DEL : REPLY ]
  2. 왜, 회사 사람들도 보고 왠 거냐 그러고,
    네덜란드 대학교 가니까 모르는 외국놈이 지나가면서 "Nice bag" 하고 간건데.

    2010.10.20 06: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