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2010. 10. 13. 05:06
어제 밤에 이미 기차표를 끊어 놓았고 12시 30분 경에 기차가 출발하지만
호텔에 짐을 맡기고 벌써 10시 30분에 플랫폼에 나와서 앉았다.

3년 전 프랑크푸르트 역에서 라이프찌히 가는 기차를 정신놓고 기다리다 놓칠 뻔한 기억이 나서 였는데
두 시간이나 플랫폼을 헤메려니 좀 한심하고 힘들었다.


프랑크푸르트 중앙역은 유럽에서도 가장 큰 기차 역 중 하나라는데 정말 크다.
플랫폼이 26개인가 되었던 것 같다.
구글맵에서 위성지도로 보아도 무시무시하다. 옆에 강이 마인강인데 강폭보다 역사 폭이 더 넒다.
유럽에서 가장 부러운게 이런 기차 문화인데. 국내 뿐 아니라 주변 어느나라라도 표를 끊어 이동할 수 있고
뭐 당연하겠지만 우리나라 기차보다 훨씬 시스템이 잘 되어 있다.



함부르크에 다녀올 일이 있어서 표를 끊으러 갔다.
분명히 기계로 왕복표를 확인해 보았을 때에는 합이 218 유로였는데
실제로 끊어준 표를 보니 프랑크푸르트 > 함부르크 구간은 109 유로로 예상했던 것과 같았지만
돌아오는 함부르크 > 프랑크푸르트는 20유로로 가격이 찍혀 있는 것이다.

그 대신 표에는 Normal Preis 대신 20 JAHRE DT. EINHEIT 라고 찍혀있었는데
독일어를 한글자도 모르는데다가 호텔에서 인터넷도 제대로 되지 않아 도저히 뭔지 몰라 불안한 것이다.
"혹시 입석이라는 뜻일까? 아니면 무슨 예약만 된 것이고 실제 표는 또 끊어야 하나?"
별 셩각이 다 들었는데...


나중에 인터넷을 뒤져서 알고 보니 JAHRE는 ~년 이라는 뜻이란다. 나머지 단어를 구글에 넣어도 별 성과가 없었는데
마침 아침에 뉴스에서 독일 통일된 지 어쩌고 하는 행사를 본 것 같아서 독일이 통일된 날짜를 찾아보니 10월 3일.
오호라, 그럼 혹시 독일 통일과 관련이 있나보다...
알고보니 정말 독일 통일 20주년을 기념해서 편도와 2등석에 한해 독일 내 구간을 단 20유로에 이동할 수 있는 행사를 하고 있었던 것이다.

단 10월 2일과 3일에 한해 예약된 표에 적용되는 것이었는데...
아무것도 모르고 함부르크 왕복표를 2등석으로 10월 2일에 예약한 나는 조건에 해당되어 돌아올 때 표를 얼떨결에 단 20유로에 구입한 것이다. ^^

뭐 사실 영수증 처리하는 교통비라서 내 돈 아낀 것은 아니지만...
오히려 회사에서는 내가 10만원 넘게 아낀 것은 모르고 오히려 왜 올 때는 20유로인데 갈떄는 109유로냐고 따질까봐 걱정이다. ㅠㅠ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윤

    흠 유럽이나 미국의 큰 도시 역들을 보면 저렇게 철로가 끝나는 면에 역사가 있는 경우가 많네... 우리나라에선 잘 못보던 형태인데, 부산/목포같이 맨 끝부분인 역들은 어떠려나?

    2010.10.20 01:26 [ ADDR : EDIT/ DEL : REPLY ]

여행2010. 10. 13. 04:36

11시간의 비행 동안 기내에서 영화를 무려 4편이나 보았다.

에이특공대 : 시작하고 10분도 지나지 않아 영화 끝날때 까지 잤다.

가라데 키드 : 성룡과 윌스미스의 아들이 출연하는 이 영화는, 나중에 알았지만 1985년 동명의 영화를 리메이크 한 것이라고 한다. 당시에는 백인 잘 생긴 청년이 일본인에게 가라데를 배우는 내용이었는데 그대로 무대를 중국으로 옮겨 흑인 꼬마가 성룡에게 쿵푸를 배우는 것으로 바꾸었다. 그런데 제목은 그냥 가라데 키드, 재미는 없지만 윌스미스 아들 연기 보는 정도

토이스토리 3 : 이제 확실히 4편은 안나올 것 같다.

레터스투줄리엣 : 베로나로 약혼 여행을 떠난 남녀, 남자가 자신이 뉴욕에 오픈할 가게 때문에 여자친구 남겨두고 정신없이 거래처를 돌아다니는 동안, 실망한 여자는 이래저래 (이래와 저래 사이에 약 1시간 30분 가량 스토리가 있음) 새로운 남자를 만나 약혼자를 차고 새 출발을 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이런 영화를 보면서 정작 긴 여행을 떠나는 것은 나 자신이면서 왜 차이는 전 남자친구의 입장에서 영화를 보게 되는 것이냔 말이다. 영화 끝무렵 새 남자와의 손발 오그라드는 러브러브 씬에서 화딱지가 났다.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엘타

    먼 길 떠나셨군요. 레터스투줄리엣 감상을 보고 한번 웃었습니다.
    이거 한번 보러가려던 참인데 다시 생각해볼까봐요. ㅋㅋ
    좋은 구경 많이 하고 오세요. ^^ (부럽~)

    2010.10.17 14:11 [ ADDR : EDIT/ DEL : REPLY ]

여행2010. 10. 13. 04:09

언제나 그렇지만 먼 여행을 떠나기 전에는 설레고 기분이 좋기 보다는
무언가 준비가 미흡한 것 같은 찝찝함과 익숙한 일상에서 낯선 상황으로 내던져질 걱정으로 마음이 편치않다.

비행기가 활주로를 떠나 날카로운 각도로 상승하는 동안에는 추락할지도 모른다는 또 다른 걱정이 앞선다.
30분 쯤 지나 비행기가 수평을 유지하고 안전벨트 경고등이 꺼지면 그제서야 익숙함과 과거에 대한 일은 잊혀지고
새로운 경험에 대한 설레임이 생기기 시작한다.
더 이상 되돌릴 수 없는 상황이 되면 아무래도 좀 더 대담해지고 용감해지는 것 같다.

이제 6개월이라는 긴 여행을 떠난다.
Posted by M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윤

    뭐냐 저 요상한 색상의 배낭은?

    2010.10.20 01:29 [ ADDR : EDIT/ DEL : REPLY ]
  2. 왜, 회사 사람들도 보고 왠 거냐 그러고,
    네덜란드 대학교 가니까 모르는 외국놈이 지나가면서 "Nice bag" 하고 간건데.

    2010.10.20 06: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